류두날과 어죽
   류두란 《동류두목욕》이라는 말이 함축된 표현으로서 여기에는 음력 6월 15일에 동쪽의 내가에서 머리를 감고 몸을 씻으면서 여름철의 하루를 즐긴다는 뜻이 담겨져있다.
   우리 인민이 류두날을 명절로 쇠기 시작한것은 매우 오래전부터였다.
   《렬양세시기》에는 고구려, 신라때에 사람들이 음식을 갖추어가지고 동쪽에 있는 내가에 나가 머리를 감고 목욕을 하며 잔치를 베풀고 즐겁게 놀았다고 기록되여있다.
   류두날 음식으로는 어죽, 류두면, 수단, 건단, 수각아, 쉬움떡, 전병 등 이였다.

류두면

   류두날에 만들어먹는 국수라고 하여 《류두면》이라고 부르던 음식은 햇밀쌀을 가루내여 만든 국수를 말하는것이다.
   음력 6월 중순이면 햇밀이 나는데 이것을 가루내여 국수를 만들어먹는것이 류두날의 풍습이였다.
   류두면은 실국수나 칼국수로 만들어 콩국에 말아먹는것이 특징이다.
   들깨도 볶아서 콩국에 함께 넣어 먹는데 그야말로 별맛이다.

음식소개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