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우리 인민의 기본주식이다.
   우리 인민은 여러가지 음식물가운데서 밥을 제일 좋아하며 밥을 먹어야 끼니를 에운것으로 여긴다.
   우리 나라에서 밥은 연원이 매우 오래다.
   발굴된 유적유물자료들을 통하여 우리 선조들이 신석기시대에 벌써 괭이농사, 보습농사를 하여 피나 조, 기장 등을 생산하였고 그 이후 벼, 수수, 콩, 팥 등을 생산하여 그것을 가지고 밥과 같은 음식을 만들어먹었다는것을 알수 있다.
   기록상으로 밥이라는 말이 처음 나오는것은 세나라시기라고 볼수 있는데 《삼국유사》에는 밥, 찰밥이라는 말이 씌여있다.
   밥은 조선봉건왕조시기에 와서 그 종류가 한층 다양해지고 만드는 방법도 발전하였다.
   밥류에는 재료와 가공방법에 따라 백미밥, 잡곡밥, 오곡밥, 나물밥, 비빔밥, 가루버무리밥 등이 있다.
   그중에서도 기름이 흐르는듯 윤기가 돌고 눈처럼 하얀색을 띤 백미밥은 정갈한것을 좋아하는 우리 인민의 민족적특성을 그대로 반영하고있어 조선민족의 기본주식으로 되고있으며 세상에 널리 알려져있다.

   오곡밥은 다섯가지 낟알로 지은 정월대보름민속음식이다.
   오곡으로서는 흔히 벼, 기장, 조, 보리, 콩을 의미하는데 지방에 따라서, 시기에 따라서 조금씩 다르다.

음식소개 83